몸짱 프로젝트 한 달째

2010.05.10 02:51
몸짱 프로젝트를 시작한 지 한 달이 조금 넘었습니다.

아무리 할 일이 많아도 평균 일주일에 세 번 이상은 스포츠센터에 간 것 같습니다. 일보다 운동에 우선순위를 높게 두었기 때문입니다. 다르게 말하자면 일을 내팽개친 채 배를 째고 운동을 간 거죠. 아무튼, 꾸준히 운동을 했다는 점에 있어서 스스로 대견하게 생각합니다.

몸짱이 되려면 멀었지만, 겨우 한 달을 했을 뿐인데 전반적인 컨디션이 좋아졌습니다. 무엇보다도 몸이 건강해지자 정신도 건강해진 것 같습니다. '건강한 신체에 건전한 정신이 깃든다.'라는 말을 실감했다고나 할까요. 왜 여태껏 운동을 안 하고 살았나 의아할 정도입니다. 앞으로도 꾸준히 운동을 해야겠습니다.

단, 부작용으로 목과 어깨에 담이 심하게 들었습니다. 운동 시작과 끝에 준비운동과 마무리운동을 하고 의자에 앉아있을 때 바른 자세로 앉아있어야 될 것 같습니다. 틈틈이 스트레칭을 하면 더 좋겠죠. 충분한 수면 시간의 확보도 중요합니다. 휴식도 운동의 일부니까요.

Comments

What's on your mind?

댓글 입력 폼

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