새해부터는? 아니, 지금부터!

2005.01.02 04:35
해가 바뀌면서 사람들은 새해의 다짐과 목표를 세우곤 합니다.

한 해의 시작에 이렇게 자신의 뜻을 세우는 것은 분명 뜻 깊은 일입니다.

하지만 가만히 돌이켜 보면 특정한 날이 되면 의례히 하는 행사 처럼 매년 초가 되면 이렇게 습관적으로 새해의 다짐을 하는 것 같습니다.

어버이날이라고 해서 부모님께 효도하고, 환경의 날이라고 분리수거를 철저히 해야만 하는 것은 아닙니다.

무엇인가를 기리기 위해서 달력의 어느 날을 '○의 날'로 지정하는 것은 의미있는 일입니다.

그러나 그것이 그 날로 그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야 합니다.

새해 계획도 마찬가지 입니다.


새해가 되면 사람들은 매년 그랬듯이 거창한 계획을 세웁니다.

그러나 연말이 되면 결심했던 일을 지키는 것은 고사하고, 시작조차 하지 않은 채 처음에 세운 목표가 무었이었는지 기억조차 못하는 수가 많습니다.

우리들은 아래와 같은 생각을 늘상 품기 때문입니다.


"오늘 목요일이니까 이번 주 지나고 다음 주 월요일부터 시작해야지."

"오늘이 27일이니까 다음달 1일부터 시작해야지."

"벌써 크리스마스구나. 내년부터는 꼭 계획대로 실천해야겠다."

"세까치 밖에 안 남았으니까 이것만 다 피우고 끊어야지."



이런 식으로 우리는 항상 착수해야 할 일을 시작할 시점을 빌미로 실행을 미루고 있는 것 입니다.

시작이 어려운 법입니다.

무엇인가 하기로 결심을 하면 시작할 시간을 정하지 말고 결심한 그 순간부터 실천하는 것이 어떨까요?


지금부터 시작합시다!

(그런 의미에서 BGM으로..)

From This Moment On
Sung by Shania Twain & Bryan White

lyric open..

TAG

Comments

What's on your mind?

댓글 입력 폼