아무것도 아니란다, 얘야.
그냥 사랑이란다.

사랑은 원래 달고 쓰라리고 떨리고 화끈거리는 봄밤의 꿈같은 것.
그냥 인정해버려라.
그 사랑이 피었다가 지금 지고 있다고.

그 사람의 눈빛, 그 사람의 목소리, 그 사람의 작은 몸짓......
거기에 삶의 찬란한 의미를 걸어두었던 너의 붉고 상기된 얼굴.

이제 문득 그 손을 놓아야 할 때
어찌할 바를 모르겠지.
봄밤의 꽃잎이 흩날리듯 사랑이 아직도 눈앞에 있는데
니 맘은 길을 잃겠지.

그냥 떨어지는 꽃잎을 맞고 서 있거라.
별 수 없단다.

소나기처럼 꽃잎이 다 떨어지고 나면
삼일쯤 밥을 삼킬 수도 없겠지.
웃어도 눈물이 배어나오겠지.
세상의 모든 거리, 세상의 모든 음식,
세상의 모든 단어가 그 사람과 이어지겠지.

하지만 얘야.
감기처럼 앓고 지나가야 비로서 풍경이 된단다.
그곳에서 니가 걸어나올 수가 있단다.

시간의 힘을 빌리고 나면
사랑한 날의, 이별한 날의 풍경만 떠오르겠지.
사람은 그립지 않고
그 날의 하늘과 그 날의 공기, 그 날의 꽃향기만 니 가슴에 남을거야.

그러니 사랑한만큼 남김없이 아파해라.
그게 사랑에 대한 예의란다.
비겁하게 피하지 마라.
사랑했음에 변명을 만들지 마라.

그냥 한 시절이 가고, 너는 또 한 시절을 맞을 뿐.
사랑함에 순수했으니 너는 아름답고 너는 자랑스럽다.



서영아 - 딸에게 미리 쓰는 실연에 대처하는 방식
신고

Comments

What's on your mind?

댓글 입력 폼

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