사랑한다는 것

2004.10.25 21:52

어떤 마을에, 아마도 유럽인지 미국인지에 드넓은 초원이 있고, 거기에는 진한 갈색

의 멋진 종마가 풀을 뜯고 있다. 그 곁에는 그 말을 돌보는 할아버지가 살고 있고, 그

종마를 사랑하는 어린 소년이 있었다.

말을 돌보는 할아버지가 멀리 출타하면서 소년에게 말을 부탁한다. 소년은 자신이

얼마나 그 멋진 종마를 사랑하고, 또 그 말이 자신을 얼마나 믿고 있는지 알고 있으

므로, 이제 그 종마와 단둘이 보낼 시간이 주어진 것에 뛸듯이 기쁘다.

그런데 그 종마가 병이 난다. 밤새 진땀을 흘리며 괴로워하는 종마에게 소년이 해줄

수 있는 일이라고는 시원한 물을 먹이는 것밖에 없었다. 그러나 소년의 눈물겨운 간

호도 보람 없이 종마는 더 심하게 앓았고, 말을 돌보는 할아버지가 돌아왔을 때는 다

리를 절게 되어버린다.

놀란 할아버지는 소년을 나무랐다.

"말이 아플 때 찬물을 먹이는 것이 얼마나 치명적인 줄 몰랐단 말이냐?"

소년은 대답했다.

"나는 정말 몰랐어요. 내가 얼마나 그 말을 사랑하고 그 말을 자랑스러워했는지 아

시잖아요."

그러자 할아버지는 잠시 침묵한 후 말한다.

"얘야, 누군가를 사랑한다는 것은, 어떻게 사랑하는지를 아는 것이란다."









- 봉순이 언니 中 -

군대시절 수첩에 적어놓은 봉순이 언니의 한 구절입니다.
신고
TAG

Comments

  1. 양을찾는염소 2004.11.21 21:00 신고

    정말 그런거라구!!!

    perm. |  mod/del. |  reply.
  2. Favicon of http://nethyun9.mireene.com/tt/ BlogIcon nethyun9 2004.11.22 09:10 신고

    정말 그런걸까? 나는 잘 모르겠어.

    perm. |  mod/del. |  reply.

What's on your mind?

댓글 입력 폼



티스토리 툴바